말씀묵상

[2021. 1. 6 - 김영일 신부] '사람'과 '사랑'

0 9,087 2021.01.06 07:53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사랑 안에 머무르는 사람은 하느님 안에 머무르고

하느님께서도 그 사람 안에 머무르십니다

(1요한 4,16)

 

오늘 독서 말씀을 캘리그라피(그림 문자)로 선물 받은 적이 있습니다. 선물을 받고서, 아무 생각 없이 말씀을 보다가 사랑사람의 글씨가 비슷하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그러면서 문득 사람사랑의 글씨가 비슷한 것처럼, ‘사람사랑의 모습을 가지고 있음을 생각해 볼 수 있었습니다.

 

성경은 인간이 하느님의 모상으로 창조되었다고 이야기합니다(창세 1,27). 그리고 그 하느님께서 사랑이심을 이야기합니다(1요한 4,16). 이 말씀들은 하느님의 모습으로 창조된 인간 또한 사랑임을 암시해 줍니다. 곧 성경은 사람사랑의 모습을 가지고 있음을, 인간의 본성이 사랑임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을 삼단 논법으로 정리하면 이렇게 되겠습니다.

 

[인간, 하느님, 사랑의 삼단 논법]

사람하느님 모습으로 창조되었다 (A=B)

하느님사랑이시다 (B=C)

그러므로 사람사랑이다 (A=C)

 

이처럼 사람사랑입니다. 사실 우리의 삶을 자세히 살펴보면, 사랑할 때 가장 행복해하는 것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연인들의 사랑이나, 가족들 간의 사랑이나, 이웃들 간의 사랑이든 상관없이 모든 사람은 예외 없이 사랑할 때 큰 기쁨을 느끼고, 행복함을 느낍니다. 이는 우리가 하느님의 모상으로 창조되었기 때문이고, 우리 본성이 사랑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우리가 사랑임을 잊고서 살아갑니다. 그리고 때로는 서로를 미워하고, 질투하고, 폭력을 행사하기도 합니다. 사실 이러한 모습들은 상대방을 죽이는 것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나 자신을 죽이는 것이기도 합니다. 내가 나의 본성인 사랑을 거스르며 살아가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우리의 인생은 사랑하기에도 부족한 시간입니다. 오늘 하루 가족들에게, 이웃들에게, 배우자에게 그리고 하느님에게 사랑을 보여주는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43 [2021 주님세례축일-김석주신부] 내가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할 때는 2021.01.09 8606
열람중 [2021. 1. 6 - 김영일 신부] '사람'과 '사랑' 2021.01.06 9088
41 [주님공현대축일 ? 김석주 신부] 예수님께 드릴 나의 선물은 ? 2021.01.02 9444
40 [2021. 1. 2 - 김영일 신부]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 2021.01.02 8730
39 [2021. 1. 1 ? 김석주 신부] 태양은 언제 가장 아름다울까? 2021.01.01 9307
38 [2020. 12. 31 - 김석주 신부] 감사하는 마음은 2020.12.31 9058
37 [2020. 12. 30 - 김영일 신부] 예수님에 대한 편견 2020.12.30 8300
36 [2020. 12. 29 말씀묵상 - 김영일 신부] 예수님과의 만남에 무엇을 기대하시나요? 2020.12.29 8243
35 [죄 없는 아기 순교자들 축일 ? 김석주 신부] ‘코로나 19’ 죄 없는 희생자들 2020.12.27 9020
34 [성가정 축일 - 김영일 신부] 성가정이 되길 바라십니까? 2020.12.27 8917
33 노형본당 교우들에게 보낸 강우일 주교님 성탄축하 카드 2020.12.26 8465
32 [2020. 12. 25 - 김영일 신부] 슬기로운 성탄 생활 2020.12.25 9239
31 [2020. 12. 24 - 김석주 신부] 살아있는 구유를 방문합시다. 2020.12.24 9463
30 [2020. 12. 23 - 김석주 신부] 당신은 하느님 안에서 전통을 바꿀 수 있습니까? 2020.12.23 8577
29 [2020. 12. 22, 화 - 김영일 신부] 겸손한 맘 vs 교만한 맘 2020.12.22 8443
28 [2020. 12. 21. 월 - 김영일 신부] 우리는 어디서 기쁨을 찾고 있나요? 2020.12.21 8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