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묵상

[묵상 글] 이탈리아 의사의 글

0 11,114 2020.03.26 15:38

-한 의사의 가장 어두운 악몽 속에서 비친 빛 -

 

   이 글은 코로나19가 제일 먼저 발병되고 가장 많은 확진자와 사망자가 나온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Lombardy)38살 의사 Julian Urban의 글입니다.

 

   나는 가장 어두운 악몽에서 이탈리아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지난 3주간 우리 병원에서 보고 경험하게 되리라고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악몽은 강처럼 계속 흐르고 있고그 강물은 점점 더 커지고 있습니다처음에는 몇 명의 환자가 왔고다음에는 수십 명이다음에는 수백 명이 왔습니다지금은 우리는 더 이상 의사가 아니라누구는 살고 누구는 집으로 보내져 죽어야 할지를 결정하는 분류자에 불과합니다. 비록 이 모든 환자들이 평생을 이탈리아 건강 보험료를 냈음에도 불구하고 말입니다.

 

    2주 전까지만 해도 나와 나의 동료들은 무신론자들이었습니다우리는 의사이기 때문에 그것은 자연스러운 일이었습니다. 우리는 과학이 하느님의 존재를 배제한다고 배웠습니다나는 나의 부모님들이 교회에 가는 것을 비웃었습니다.

 

    9일 전에, 75세 된 한 사제가 이 병원에 입원했습니다그는 친절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호흡하는 데 심각한 어려움을 가지고 있었습니다그런데도 그는 성경을 가지고 있었고죽어가는 환자들의 손을 붙잡고 그 성경을 그들에게 읽어주었습니다. 그 모습은 우리에게 감명을 주었습니다.

 

   우리 의사들은 모두 지쳤고낙심했고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끝장이 나 있었습니다. 우리에게 시간이 있을 때, 우리는 그 신부님의 말씀을 들었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한계에 도달했습니다. 우리는 더 이상 아무것도 할 수 없습니다. 사람들이 매일 죽어가고 있습니다. 우리는 기진맥진했습니다우리 동료 중 두 명이 죽었고다른 동료들은 감염이 되었습니다. 우리는 하느님께 도와달라고 기도하기 시작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우리는 쉬는 시간 몇 분이 생길 때 기도합니다나와 동료들이 서로 얘기할 때우리는 이 사실을 믿을 수가 없습니다. 비록 우리는 언젠가 격렬한 불신자들이었지만우리는 이제 매일 평화를 구하고 있으며, 주님께 우리가 병자들을 돕는 일을 계속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기도합니다.

 

   어제 75세 된 신부님이 죽음을 맞이했습니다. 3주 동안 여기에서 120명 이상의 사망을 봐왔음에도 불구하고우리는 무너져 내렸습니다. 그 신부님이 자신의 상태와 우리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우리에게 평화를 가져다주었습니다. 그 평화란 우리가 이제는 더 이상 찾을 수 없을 거라고 생각했던 평화였습니다.

 

   그 신부님은 주님께로 갔습니다. 그리고 만일 상황이 지금처럼 계속된다면, 곧 우리도 그분을 따라갈 것입니다. 나는 6일 동안 집에 가지 못했습니다. 나는 마지막으로 식사를 한 것이 언제인지도 모르겠습니다나는 지구상에서 나의 무가치함을 깨닫게 됩니다나는 내가 마지막으로 한 호흡을 쉴 때까지 다른 사람들을 돕고 싶습니다. 비록 나는 고통 받는 사람들과 나의 동료들의 죽음에 둘러싸여 있지만내가 하느님께로 돌아왔다는 사실에 행복합니다.

?

[묵상 글]

   신앙인은 자신의 나약함을 인정하고 그 나약함을 통하여 주님과의 관계를 회복합니다. 그래서 관계회복은 가장 큰 기적입니다.  당연하게 생각하고 평범하게 생각했던 일상들이 그립습니다. 그 일상이 참으로 행복했던 순간들임을 알았습니다.

?

  이 시기 이후에 우리 사회는 모든 면에서 더욱 힘들어 질것이라 예상을 하고 있습니다. 어렵기 때문에 자칫 모든 것에서 나와 우리만 생각할 수 있습니다. 더욱더 우리의 시야를 넓혀야 하겠습니다. 특히 어르신, 사회적 약자, 장애인, 어린이들에게 우리의 시선을 고정시킵시다. 그 시선 안에서 평화는 빛으로 우리에게 다가올 것입니다.

?

-김석주 신부-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