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나눔마당 > 자유게시판 > 이야기나눔 >
 
  [이야기나눔] 어느 신부님의 사회 체험 이야기
  글쓴이 : 힐데벨도     날짜 : 15-09-21 19:35     조회 : 4464     트랙백 주소

 "아저씨!… 아저씨! 잠깐만요."

지난 어느 날 영동고속도로 ○○휴게소.

한 중년 부인이 승용차 창문을 반쯤 내리고 부근에서 빗자루질하는 미화원 P씨를 불렀다. P씨는 부인이 부르는 '아저씨'가 자신이란 걸 뒤늦게 알고 고개를 돌렸다.

"이거(일회용 종이컵) 어디에 버려요?"

" 이리 주세요."

'그걸 몰라서 묻나. 쓰레기통까지 가기가 그렇게 귀찮은가?!!!…'

P씨는 휴게소 미화원으로 일한 지 이 날로 꼭 한 달째다.
그런데도 아저씨란 호칭이 낯설다.
지난 27년 동안 신부님이란 소리만 듣고 살았기 때문이다.
안식년을 이용해 휴게소 미화원으로 취직한 청소부가 된 P신부!

그는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12시간 동안 휴게소 광장을 다람쥐 쳇바퀴 돌 듯하며 빗자루질을 한다.

그의 신분을 아는 사람은 주변에 한 명도 없다. 기자의 기습에 깜짝 놀란 그는 "아무도 모르게 하는 일인데.." 하며, 사람들 눈을 피해 어렵사리 말문을 열었다.

"사람들 사는 게 점점 힘들어 보여서 삶의 현장으로 나와 본 거예요.
난 신학교 출신이라 돈 벌어본 적도 없고, 세상 물정에도 어두워요.
신자들이 어떻게 벌어서 자식들 공부시키고 집 장만하고, 교무금을 내는지 알아야 하잖아요!"

그는 세상에 나오자마자 소위 빽을 경험했다.
농공단지에 일자리를 알아보려고 갔는데 나이가 많아 받아주는 데가 없었다.
아는 사람이 힘을 써줘서 겨우 휴게소 미화원 자리를 얻기는 했지만 사오정이니 오륙도니 하는 말이 우스갯소리가 아니란 걸 피부로 느꼈다.

그는 출근 첫날 빗자루를 내던지고 그만두려고 했다.
화장실 구역을 배정받았는데 허리 펴볼 틈도 없이 바쁘고 힘이 들었다.
대소변 묻은 변기 닦아내고, 발자국 난 바닥 걸레질하고, 담배 한 대 피우고 돌아오면 또 엉망이고….
그래도 일이 고달픈건 견딜 만 했다. 사람들 멸시는 정말 마음이 아팠다!

어느 날, 한 여성이 커피 자판기 앞에서 구시렁거리며 불평을 했다.
무엇을 잘못 눌렀는지 커피가 걸쭉하게 나와 도저히 마실 수 없는 상태였다. P신부는 휴게소 직원으로서 자신의 동전을 다시 넣고 제대로 된 커피를 뽑아주었다!

그랬더니 그 여성이 "고마워요. 저건(걸쭉한 커피) 아저씨 드시면 되겠네"라며 돌아서는 게 아닌가?!

"제가 그 때 청소복이 아니라 신사복 차림이었다면 그 여성이 어떤 인사를 했을까요?
겉모습으로 사람을 평가하면 안 되죠." P신부는 "그러고 보면 지난 27년 동안 사제복 옷 덕분에 분에 넘치는 인사와 대접을 받고 살았는지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눈물 젖은(?) 호두과자도 먹어 보았다. 아침식사를 거르고 나왔는데 허기가 져서 도저히 빗자루질을 할 수가 없었다.
하는 수 없이 호두과자 한 봉지를 사들고 트럭 뒤에 쪼그려 앉아 몰래 먹었다. 손님들 앞에서 음식물 섭취와 흡연을 금지하는 근무규정 때문이다!

그의 한달 세전 월급은 120만원. 그는 "하루 12시간씩 청소하고 한 달에 120만원 받으면 많이 받는 거냐?,
적게 받는 거냐?"고 기자에게 물었다.
또 "언젠가 신자가 사다 준 반팔티셔츠에 10만원 넘는 가격표가 붙어 있던데…
 "라며 120만원의 가치를 따져 보았다!

이번엔 기자가 "신부님이 평범한 50대 중반 가장이라면 그 월급으로 생활할 수 있겠어요?"라고 물었다.

"내 씀씀이에 맞추면 도저히 계산을 못하겠네요.
그 수입으로는 평범한 가장이 아니라 쪼들리는 가장 밖에 안 될 것 같은데.."
"신자들은 그런데도 헌금에 교무금에 건축기금까지 낸다" 며 "이제 신자들을 더 깊이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고 P신부는 말했다!

그는 "그동안 강론대 에서 '사랑'을 입버릇처럼 얘기했는데 청소부로 일해 보니까 휴지는 휴지통에, 꽁초는 재떨이에 버리는 게 사랑임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면 누군가가 그걸 줍기 위해 허리를 굽혀야 합니다. 쓰레기를 쓰레기통에 버리는 것은 평범한 일입니다.
또 과시할 것도 없고, 누가 알아주기를 바랄 필요도 없죠. 시기질투도 없습니다.
"그게 참사랑입니다."

그는 "신자들이 허리 굽혀 하는 인사만 받던 신부가 온종일 사람들 앞에서 허리 굽혀 휴지를 주우려니까 여간 힘든 게 아니다"며 웃었다!

그는 "퇴근하면 배고파서 허겁지겁 저녁식사하고 곧바로 곯아 떨어진다"며 "본당에 돌아가면 그처럼 피곤하게 한 주일을 보내고 주일미사에 온 신자들에게 평화와 휴식같은 강론을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 날은 그의 마지막 근무일이다.
애초에 한 달 계획으로 들어왔다.
그는 낮은 자리에서의 한달 체험을 사치라고 말했다.
"난 오늘 여기 그만 두면 안도의 한숨을 돌리겠죠. 하지만 이곳이 생계 터전인 진짜 미화원이라면 절망의 한숨을 쉴 것입니다.
다시 일자리를 잡으려면 얼마나 힘들겠어요.
나도 빽 써서 들어왔는데.....
그리고 가족들 생계는 당장 어떡하고.. 그래서 사치스러운 체험이라는 거예요."

그는 인터뷰가 끝나자 곧바로 청소하는 일터로 뛰어갔다.
한 시간 가량 자리를 비운 게 마음에 걸려서 그런 것 같다.
미화반장한테 한소리 들었을지도 모른다. 쓸고 닦고 줍고…
몸을 깊숙이 숙인 채 고속도로 휴게소를 청소하는 P신부님!!...

그에게 빗자루질은, 사제생활 27년 동안 알게 모르게 젖어든 타성에서 벗어나고 마음의 때를 씻어내려는 기도인지도 모른다!!

월급 120만원 자리도 빽쓰고 드러가야 되는데 복지국가라고 얘기 할 수 있나유!??
우리 사회에 많은것을 시사하는 내용입니다!🍮☕


 

게시물 35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5 [이야기나눔] 어느 신부님의 사회 체험 이야기 힐데벨도 09-21 4465
354 [이야기나눔] 노형성당에다니는윤용준있나요? 오은영 09-05 5464
353    [이야기나눔] 공지사항 순서가 역행하고 있슴다. 홈피맹그미 09-13 6273
352 [이야기나눔] 왜글쓰기가안되죠? 오은영 08-17 7612
351    [이야기나눔] 글쓰기오류문의에 대한 답변 홈피맹그미 09-01 6276
350    [이야기나눔] 저희 어머니(박일심 리드비나)를 위해 기도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프랑 07-28 5674
349 [이야기나눔] 하느님의 몫 (1) 천국의열쇠… 03-27 4160
348 [이야기나눔] 메주고리예와 교황 프란치스코 (1) 테아 04-07 3693
347 [이야기나눔] 교황 선출 때에 나타난 흰 새 (1) 힐데벨도 03-19 3441
346 [이야기나눔] 교황 선출 시간에 플로리다에 나타난 신비한 구름 (1) 힐데벨도 03-19 5929
345 [이야기나눔] 새해~복~많이~받으세요~~ (1) 미카엘라천… 02-11 3549
344 [이야기나눔] 카리스마 (Charisma) 란? : 은사, 선물 테아 12-30 4392
343 [이야기나눔] 빈센트 반 고흐의 '신발' .... 위령성월 (1) 요안나프란… 11-17 10752
342 [이야기나눔] 노형ME 정기총회 및 단합대회 (1) 미카엘라천… 11-06 3359
341 [이야기나눔] 주말농장의 이모저모 (1) 미카엘라천… 10-28 3434
 1  2  3  4  5  6  7  8  9  10    
 

현재접속35,회원0
   제주교구 건강가정지원센터제주청소년사목위원회가톨릭제주교구사진가회제주M.E성이시돌피정센터
   중앙성당 서문성당신제주성당광양성당정난주성당동문성당동광성당조천성당효돈성당모슬포성당한림성당서귀포성당
   굿뉴스한국천주교주교회의가톨릭신문영문가톨릭info꽃동네ㅣ평화방송
   마리아사랑넷성바오로디지털꿈로고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