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나눔마당 > 자유게시판 >
 
  [이야기나눔] 하느님의 몫
  글쓴이 : 천국의열쇠…     날짜 : 15-03-27 06:41     조회 : 3668     트랙백 주소
저는 요즘 볼링을 즐기고 있습니다. 볼링은 집중력을 키워주는 동시에 상당한 재미도 가지고 있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졸음이 올만한 점심시간에 볼링장을 찾아가 6~7경기를 치고 옵니다. 그런데 며칠 전에는 너무나 잘 되는 것입니다. 계속되는 스트라이크 행진에 높은 점수를 기록했지요. 이번 달 그 볼링장에서 제일 높은 점수라면서 칠판에 기록까지 될 정도였습니다.

어제 또 볼링장을 찾았습니다. 사실 어제는 일정이 바빠서 볼링장 가기가 힘들었지요. 그러나 며칠 전 쳤던 그 느낌을 또 다시 살리고 싶어서 바쁜 시간을 쪼개어 볼링장을 찾은 것입니다. 결과는 형편없었습니다. 몸에 힘이 들어가서인지 계속되는 실수에 ‘바쁜데 괜히 왔다’라는 생각만 나더군요.

우리는 스스로 대단하다는 생각을 종종합니다. 그러나 하느님 아래에서 우리의 대단함은 내세울 것이 없습니다. 자신의 능력 역시 하느님 아래에서는 다 하잘 것 없는 것입니다. 그런데도 우리들은 겸손하기 보다는 교만을, 나누기보다는 욕심을 간직하는데 더 많은 시간을 소비하고 있습니다. 언젠가 인간은 나이 들어감에 따라 점점 평준화가 된다는 글을 본 적이 있습니다.

40대가 되면 미모의 평준화가 온답니다. 이 때가 되면 아무리 화장을 해도 그 얼굴이 그 얼굴이라는 것입니다. 50대가 되면 지성의 평준화가 온답니다. 과거의 학력 차이가 클 것 같지만, 그동안 살아온 인생 경험에 의한 지혜는 비슷하다는 것이지요. 60대가 되면 체력의 평준화가 온답니다. 이때에는 체력 자랑할 것이 없다는 것이지요. 똑같은 체력이기 때문에 조심하는 것이 최고라고 합니다. 70대가 되면 소유의 평준화가 온답니다. 돈 많고 높은 지위를 가지고 있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이때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바로 건강뿐이지요. 결국 소유의 많고 적음은 중요하지 않게 된다는 것이지요. 마지막으로 80대 이상이 되면 죽음의 평준화가 온다면서 글을 마무리 합니다.

이렇게 사람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평준화가 됩니다. 그러나 커다란 차이를 보이는 부분이 있습니다. 바로 ‘믿음’이지요. 굳은 믿음을 가지고 살아가는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의 차이는 장차 우리가 갈 하늘나라에서 분명하게 달라질 것입니다.

오늘 복음도 어제 복음과 비슷하게 예수님을 배척하는 유다인들의 이야기입니다. 그들이 그토록 예수님을 반대하는 이유는 예수님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자신들의 판단은 정확하고 오류가 없다고 생각했지요. 그들은 당시 죄인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었던 병자들, 세리, 창녀 등의 사람들과 함께 하는 예수님을 자기보다 못한 사람 취급을 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끊임없이 하느님의 영광을 드러내고 계시는 예수님을 알아보지 못했던 것이지요.

자기 자신에 대한 집착 때문에 제대로 된 하느님께 대한 믿음을 간직할 수 없었던 유다인들의 모습에서 우리들의 모습을 찾게 됩니다. 우리 역시 잘못된 판단과 단죄를 하면서 하느님께 대한 믿음을 저버리고 있는 것은 아니었을까요?

모두가 똑같은 우리 인간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인간을 판단하고 단죄하는 것은 우리의 몫이 아닌 하느님의 몫인 것입니다. 잘못하다가는 하느님을 판단하고 단죄할 수 있음을 기억하면서 내 안의 부족한 믿음을 키우는데 더 큰 노력을 해야 하겠습니다.
세상에 하찮은 것은 없다. 먼지도 하늘로 올라가 비구름을 만든다(사디).

천국의열쇠…   15-03-27 06:44
내가 하느님 안에 있고
하느님도 내 안에 계시기에
나는 진리 안에 있고 진리를 실천하고 있다는,
독선이 아닌 확신이 저에게 있기를.
나의 말은 나와 그의 우리 공동체가 정의롭기를 바라는,
그래서 시비가 아닌 사랑의 말이기를.
이 새벽 기원하여 봅니다.

[출처] 2015년 3월 27일 사순 제5주간 금요일 복음묵상 (성무일도) |작성자 사랑
 

게시물 1,026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이야기나눔] 교우님들, 경제를 함께 공부하지 않겠습니까? / 강우일 주교 (4) 요안나프란… 02-22 65199
1026 [감사해요] 아버지 마지막 길에 함께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바오로 07-02 79
1025 [감사해요] 2016년도 각 분과 사목계획서 작성 천국의열쇠… 12-20 5405
1024 [이야기나눔] 어느 신부님의 사회 체험 이야기 힐데벨도 09-21 3913
1023 [이야기나눔] 노형성당에다니는윤용준있나요? 오은영 09-05 4627
1022 [감사해요] 공지사항 순서가 역행하고 있슴다. Romanus 09-04 5351
1021    [이야기나눔] 공지사항 순서가 역행하고 있슴다. 홈피맹그미 09-13 5239
1020 [이야기나눔] 왜글쓰기가안되죠? 오은영 08-17 6223
1019    [이야기나눔] 글쓰기오류문의에 대한 답변 홈피맹그미 09-01 5220
1018 [감사해요] 저희 어머니(박일심 리드비나)를 위해 기도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바오로 07-19 3821
1017    [이야기나눔] 저희 어머니(박일심 리드비나)를 위해 기도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프랑 07-28 5283
1016 [이야기나눔] 하느님의 몫 (1) 천국의열쇠… 03-27 3669
1015 [축복해주세요] 11월 22일 영명축일을 맞이하는 교우님들 축하드립니다. 바오로 11-22 4889
1014 [축복해주세요] 11월 16일 영명축일을 맞이하는 교우님들 축하드립니다. 바오로 11-16 4472
1013 [축복해주세요] 11월 14일 영명축일을 맞이하는 교우님들 축하드립니다. 바오로 11-14 4205
1012 [축복해주세요] 11월 13일 영명축일을 맞이하는 교우님들 축하드립니다. 바오로 11-13 4242
 1  2  3  4  5  6  7  8  9  10    
 

현재접속30,회원0
   제주교구 건강가정지원센터제주청소년사목위원회가톨릭제주교구사진가회제주M.E성이시돌피정센터
   중앙성당 서문성당신제주성당광양성당정난주성당동문성당동광성당조천성당효돈성당모슬포성당한림성당서귀포성당
   굿뉴스한국천주교주교회의가톨릭신문영문가톨릭info꽃동네ㅣ평화방송
   마리아사랑넷성바오로디지털꿈로고스스토리